LOOOP X 히읗의 세계

Photo

_DSC1162
ZE1
LO1
KakaoTalk_20220419_143401538_02
Add a Title
Add a Title
Add a Title
Add a Title
Add a Title
Add a Title

Interview

폭스.jpg

옷뜨는 김뜨개

Q. 언제부터 뜨개를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뜨개는 10대부터 간헐적으로 했지만, 본격적으로 옷을 뜨기 시작한 지는 대략 10년 정도 된 것 같아요. 사실, 뜨개를 얼마나 오래 했는지 보다 얼마나 깊이 빠져서 즐겼는지가 더욱 중요하다 생각돼요. 옷 뜨기에 정말 깊이 빠져 즐긴지는 유튜브를 하기 1-2년 전부터였던 것 같아요. 유튜브를 하면서 더욱 애착하고 있고요.

Q. 뜨개 작업에서 가장 좋아하는 과정이 있으실까요?

저의 애착인 옷 뜨기에 한정한다면 완성 후 입어봤을 때, 그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아요. 그리고 그 옷을 꺼내 입을 때마다 뿌듯함과 성취감, 그리고 이 옷을 뜰 때 나의 시간, 기분, 느낌들이 생각나서 대부분 따뜻한 것 같아요.

Q. 이번에 도자 작가님과 함께 작업하셨는데, 실제로 도자기를 만들어보신 적도 있으신가요?

대학교 1학년 때 기본 전공과목에서 조소 수업을 들은 적이 있어요. 그때 도자 흙을 처음 만져봤던 것 같아요. 엄청 차가웠어요. 그리고 계속해서 물을 쓰기에 손도 시렸거든요. 하지만 이 차가운 흙을 뜨거운 가마에서 구워내, 차를 마실 때 머그는 늘 따뜻하잖아요. 그 상반된 느낌이 커서 도자기를 만든 경험은 꽤 신선했어요.

Q. 이번 작업에서 어떤 부분을 중점으로 생각하고 작업하셨나요?

저는 옷을 뜨는 뜨개를 중점적으로 행하고 있어요. 하지만 이번 협업으로 옷 뜨기에서 잠시 벗어나 새로운 경험을 한다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작업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머그의 무늬는 어디든 옮겨 갈 수 있고, 그것이 소품이든 옷이든 무엇으로도 변해갈 수 있죠. 또 그 반대일 수도 있고요. 저는 그 과정의 단계에서 티코스터를 만들었어요. 머그와 옷, 그 사이를 연결해 주는 행성처럼요.

폭스.jpg
폭스.jpg

Q. 이번 작업에서 어떻게 디자인을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머그와 옷 그 사이를 연결해 주는 모티브를 찾고 싶었어요. 티코스터라는 큰 틀은 식상할 수 있지만 머그의 무늬가 티코스터로 옮겨오고 그것이 옷으로 확장될 수 있다면 우리의 상상을 자극할 수 있겠죠. 어쩌면, 옷의 무늬가 티코스터를 거쳐 머그로 향해간다면 그것은 또 다른 모티브를 만들어 줄 거예요. 첫 번째 버전, 머그에서 확장된 무늬는 머그의 무늬와 연결되는 티코스터이며, 그로부터 옷으로까지, 그 옷을 착용한 사람에게까지, 그보다 더 넓게 뻗어갑니다. 두번째 버전, 무늬는 저의 레시피인 [포근 꽈배기 가디건]의 무늬가 티코스터로, 그리고 머그에게까지 연결되는 상상으로 디자인하였습니다. 두 가지 버전 모두 티코스터는 머그와 옷을 연결해 주는 작은 행성일 거예요.

Q. 작업하시면서 어려운 부분이 있으셨나요?

작은 소품이지만 디테일이 많은 작업이었어요. 2가지 색을 배색했는데, 이 배색의 느낌에 따라 완전히 다른 감각을 전해주어 배색을 결정하기가 꽤 어려웠습니다.

ZE1.jpg

Q. 앞으로의 작업 계획(목표)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저는 여전히 옷을 뜨겠지요. 유행에 민감한 옷도, 또 완전 빈티지한 느낌의 나만의 옷도 어디에 국한되지 않고 작업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런 협업을 통해 또 새로운 길을 찾게 될지 몰라요. 다양한 경험은 분명, 저의 옷 뜨기에도 무언가 변화를 가져다줄 거니까요.

Interview

GOYOU POTTERY (고유포터리)

Q. 도자는 언제부터 하셨나요?

고등학교 때 원래 인문계 고등학교에 진학했다가 뭔가 다른 걸 해보고 싶어서 찾아보았는데 우연히 집 앞에 도자기 공방이 있어서 시작하게 되었어요. 그때, 도자 작업이 너무 재미있어서 고등학교도 도자를 배울 수 있는 학교로 다시 재진학을 했고, 대학교까지 도자 전공을 하게 되었어요. 거의 10년 좀 넘게 된 것 같아요.

Q. 니터분들이 많이들 궁금해 하시는 질문입니다. 혹시 뜨개를 하시나요?

안그래도 많이들 물어보시는데요!
할 줄은 아는데 겉뜨기 안뜨기 정도만, 완전 초보입니다.

폭스.jpg

Q. 니트무늬로 컵을 제작하시게 된 계기가 궁금합니다.

저는 도예를 전공했는데, 니트 조직을 처음 시작한 건 졸업작품 때였어요. 그때 항아리나 조형물을 니트 무늬로 만들었는데, 니트를 선택한 이유는, 어릴 적 할머니나 어머니가 떠주신 니트나 목도리를 입었을 때, 정성과 사랑을 많이 느낄 수 있었는데 이런 마음을 영원성이 있는 도자기에 담아서 간직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만들게 되었어요. 그때, 니트 도자기로 특허를 냈고 특허권으로 지원금을 받게 되어서 브랜드 론칭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폭스.jpg
폭스.jpg

Q. 니트의 무늬로 작업을 하시면서 어떤 시행착오가 있으셨나요?

이 제품은 판 성형 기법으로 제작하는데, 석고틀에서 니트 무늬를 찍어내는 과정에서 갈라짐이 많이 발생해서 약 6개월 동안 이 크랙을 잡는데 정말 많은 테스트를 했어요. 보통 한 번, 가마에 구울 때, 약 50개 정도의 컵이 나오는데, 정말 많은 컵을 버렸던 것 같아요. 사실 졸업작품을 준비할 때도 질감을 선명하게 만들기 위해서 반년 정도를 테스트만 했으니, 결과적으로 이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 1년 이상 테스트를 한 것 같네요.

Q. 최근에 기억에 남는 활동이 있다면, 어떤 활동일까요?

낙양모사와 콜라보 하는 이 작업이요. 미팅을 진행하면서도 따뜻한 브랜드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다른 외부 브랜드들과도 협업을 많이 해봤는데, 낙양모사는 따스하게 반겨주시고, 뭔가 작가들을 위해 정말 서포트를 해주는 것이 느껴졌어요. 또 이렇게 새로운 시도가 저한테 에너지를 준 그런 활동인 것 같아요.

Q. 도자 공예의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느림의 미학이요.
한 작품이 나올 때까지 한 달 정도 걸리는데. 완성하고도 깨지거나 불량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아요. 도자기는 컴퓨터 작업처럼 되돌리기가 없이 금이 가면 수습을 할 수가 없어요.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는 거죠.클래스를 하다 보면 급한 성격을 가지신 분들은 작업을 하시면서도 급한 모습이 보여요. 그럴 때는 침착하게.. 느리게 해도 된다고 말씀드려요. 빠른 시대에 살면서 뭔가 도자기 할 때만큼은 느려도 괜찮고 차분해질 수 있는 그런 부분이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게다가 흙이라는 자연물을 만지면서 힐링도 되는거 같구요. 뜨개랑도 그런점은 비슷한것 같아요.

폭스.jpg
ZE1.jpg

Q. 앞으로의 작업 계획(목표)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이번 12월 초에 공예트렌드페어가 있어서 준비 중이에요. 작년에 처음으로 참가했었는데 많이들 좋아해 주셔서, 올해도 마찬가지로 고유포터 이름으로 참가할 예정이고, 다른 오프라인 행사에도 많이 참여할 수 있게 노력하고 있어요.

옷뜨는 김뜨개 Youtube

GOYOU POTTERY Instagram